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3일 동안 보지 않기 닫기

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1℃
  • 구름조금고창 -5.4℃
  • 맑음제주 4.9℃
  • 구름조금강화 -5.2℃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회사소개

(주)에이치알 - 호텔앤레스토랑


1991년 4월 창간했습니다.

올림픽 개최 이후 국내 관광산업의 성장과 발전의 시기를 거쳐 세계 속의 한국을 지향하면서 우리나라에도 호텔과 외식문화의 정착이 필요함을 느낀 발행인은 당시 관광산업의 발전과 함께 관광전문지는 어느 정도 발행되고 있었지만 그에 한 발 나아가 관광산업을 세분화한 호텔과 레스토랑 업계를 대변할 전문지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호텔앤레스토랑>을 창간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단 한번의 결간도 없었습니다.

2022년 5월 현재 통권 375호를 발행하면서 지난 31년 동안 단 한 번의 결간없이 매달 독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IMF 등 국내 경기가 어려울 때도 호텔, 외식산업 종사자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쉬어본 적이 없습니다.

호텔/외식산업과 함께 호흡해온 매거진입니다.

호텔앤레스토랑이 탄생할 당시만 하더라도 당시 호텔, 외식산업은 성숙하지 못했던 때라 사치, 소비문화라는 편견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해외사례만 보도라도 호텔, 외식산업은 경제력 파급력, 일자리 창출 등 선진국형 산업분야임이 분명했습니다. 따라서 호텔, 외식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산업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호텔앤레스토랑은 지난 26년 동안 업계의 바로미터가 돼 왔다고 자신합니다.
업계의 좋은 일은 널리 알리고, 잘못 나아가는 방향에 대해서는 충분한 취재를 통해 따끔하게 질책했으며 찬반 양논이 갈리는 의견에 대해서도 양쪽의 충분한 의견을 공평히 게재함으로써 업계 사람들이 다양한 시각을 가지고 판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업계의 이슈와 함께합니다.

호텔앤레스토랑은 업계와 함께 호흡해온 매거진인만큼 업계의 희로애락, 동고동락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일례로 호텔업협회 회장이 자신의 권력을 이용해 사적인 욕심을 채운다는 투서를 받고 이를 취재, 업계에 알리는 역할을 했고, 호텔 총파업 당시 해당 호텔 노조위원장과 호텔담당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상반된 입장을 좁히기 위해 노력하기도 했습니다. 이 밖에도 고용자들의 불합리성, 분양호텔의 문제점, 사드로 인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 등 업계가 위기에 닥칠 때마다 이를 심층 분석하고 해결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전문가가 만드는 전문지입니다.

호텔앤레스토랑이 31년동안 권위있는 호스피탈리티산업 전문지로 자리잡는 동안 많은 관련 매체들이 생겼다가 사라지곤 했습니다. 하지만 호텔앤레스토랑이 지금까지 건재하고 또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는 전문지에 충실하기 위해 노력하기 때문입니다. 기자들의 산업에 대한 인사이트를 높이기 위해 발로 뛰는 취재를 하고 있으며 또 업계 전문가들을 초빙해 그들의 산업 관련 전문지식을 독자들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양질의 기고문을 통해 독자들의 지식 함양, 간접경험에도 큰 일조를 하고 있습니다.

비전문가의 참여를 유도하는 전문지입니다.

예전과 달리 호텔, 외식산업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은 가운데 이 업에 종사하지 않더라도 일반 지식보다 좀더 전문적인 지식을 갖추고자 하는 이들이 늘고 있습니다. 따라서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의 일반인들의 유입이 늘고 있으며 보다 심도깊은 내용을 접함으로써 업계에 대한 이해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호텔산업에 발전되는 다양한 사업도 진행합니다.

매거진을 통해 산업의 인사이트를 높이고 호텔, 외식 산업 전문 전시회, 호텔쇼를 개최함으로써 업계 관계자들이 산업트렌드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도록 하며 아카데미를 통해 자기계발과 함께 산업의 질을 높이고 있습니다.
또한 실무 강사진으로 구성된 대규모 호텔 컨퍼런스를 단독(서울, 제주) 또는 유관기관과 함께 개최함으로써 업계 관계자들의 지식에 대한 목마름을 해소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청소년폭력예방재단, 국제공정무역기구한국사무소 등 비영리기관과 MOU를 체결하며 호텔산업이 호텔앤레스토랑을 통해 공익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길도 마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