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3.0℃
  • -강릉 6.1℃
  • 맑음서울 1.7℃
  • 박무대전 4.0℃
  • 구름조금대구 7.4℃
  • 맑음울산 7.5℃
  • 연무광주 6.5℃
  • 맑음부산 9.2℃
  • -고창 7.0℃
  • 맑음제주 8.9℃
  • -강화 1.3℃
  • -보은 3.0℃
  • -금산 2.1℃
  • -강진군 8.5℃
  • -경주시 7.1℃
  • -거제 8.8℃
기상청 제공

레스토랑

SPC그룹 허영인 회장, 신년회에서 ‘글로벌 사업 가속화’ 최우선으로 강조


SPC그룹은 오늘 서울 신대방동 SPC미래창조원에서 ‘2018년 신년식을 개최했다. 이번 신년회에서는 허영인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경영방침을 제시했다.

 

허영인 회장은 글로벌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기존 사업의 내실 있는 성장이 신규 시장 개척 등 해외 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내실 성장이 뒷받침된 글로벌사업 가속화를 최우선으로 강조했다. 이어 신규 국가와 가맹점 확산에 대비해 권역 별 인프라를 확충하고 운영 관리 전반에 우리만의 노하우를 접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허영인 회장은 기업의 경영 성과는 행복한 구성원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임직원들이 의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행복한 기업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이를 위해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마련하고 서로를 북돋울 수 있는 칭찬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자.”고 직원들을 설득했다.

 

다음으로는 고객중심 경영 실천을 당부하며, “소비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세심하게 살필 수 있도록 고객경험관리 시스템을 마련, 연구개발 단계부터 소비자의 의견을 디테일하게 반영해 고객이 다시 찾고 싶은 브랜드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SPC그룹은 미래문화위원회를 출범해 유연근무제 도입 등 직원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SPC그룹은 지난해 해외 매장 300호점을 돌파하며 글로벌 사업을 가속화하고, 피그인더가든, 피자업 등의 신규 브랜드를 론칭해 외식산업에 새로운 지평을 열었으며, SPC삼립 프레시푸드팩토리준공을 통해 종합식품기업의 내실을 다졌다. 또한 SPC그룹은 2030년 매출 20조 원, 세계 12천 개 매장, 일자리 10만 개를 창출하는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Great Food Company)’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