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3.6℃
  • -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5.5℃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7.4℃
  • 흐림광주 2.4℃
  • 맑음부산 6.8℃
  • -고창 7.3℃
  • 맑음제주 8.8℃
  • -강화 5.4℃
  • -보은 -4.4℃
  • -금산 4.4℃
  • -강진군 1.9℃
  • -경주시 7.5℃
  • -거제 8.2℃
기상청 제공

레스토랑

[Hotel Signature Restaurant]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정통 프렌치 레스토랑, Table 34 -①


최근 계속되는 호텔 다이닝의 굴곡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프렌치의 중심을 지키며 호텔 프렌치의 긴 획을 이어가는 레스토랑이 있다. Table 34는 1988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이 개관한 이래 지금까지 명실상부한 호텔의 시그니처 레스토랑으로서 명성을 높였다. 또한 Table 34의 전신 바론즈(Baron’s)로 시작해 지금까지 국내 호텔의 3대 프렌치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파르나스 호텔 34층에 위치한 Table 34에서 프렌치의 중후한 멋이 느껴지는 환상의 마리아주를 만나보자.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1988년 개관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국내 트렌드의 중심이자 교통의 요지인 강남에 자리 잡아 비즈니스와 관광, 쇼핑, 여가를 모두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국제회의와 전시가 열리는 코엑스 컨벤션센터, 트레이드 타워, 프리미엄 쇼핑 공간 파르나스몰과 코엑스몰, 면세점과 백화점, 영화관, 아쿠아리움, 카지노 등이 원스톱으로 호텔과 연결돼 있으며, 2호선과 9호선 2개의 지하철 노선과 도심공항터미널의 뛰어난 접근성으로 여행자의 편의에 최적화된 입지를 자랑한다.


럭셔리 비즈니스 호텔을 표방하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넓고 아늑한 516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딜럭스룸은 40㎡로, 특급 호텔 동급 대비 최대 크기의 공간을 확보하고 있으며, 객실이 넓어 비즈니스 고객들이 선호하는 호텔로 알려져 있다.


또한 세계 각국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다채로운 콘셉트의 레스토랑과 바를 운영하고 있다. 정통 프렌치 레스토랑‘테이블 34’, 정통 일식 레스토랑 ‘하코네’, 뷔페 레스토랑 ‘그랜드 키친’, 중식당 ‘웨이루’, 미팅에 적합한 ‘로비 라운지’, 그리고 매일 신선한 빵과 커피를 판매하는 ‘그랜드 델리’까지 6개의 레스토랑과 바에서 세계의 미식을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다양한 규모의 11개 연회장을 갖추고 있어 컨벤션, 국제행사, 웨딩 등 행사의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서비스가 제공된다.


바론즈에서 Table 34로, 정통 프렌치의 맥을 잇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전망 좋은 34층에 위치해 호텔의 상징적인 간판 레스토랑으로 자리 잡은 Table 34는 1988년 호텔 개관과 함께 바론즈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다. 정통 프랑스 요리를 선보이면서 명성을 쌓던 바론즈는 이후 리노베이션을 거쳐 2002년 12월, Table 34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 프렌치 셰프가 상주하며 프렌치의 다양성을 선보였고 정통 프렌치의 기조를 유지해 두터운 팬 층을 확보했다.


현재는 Table 34의 역사와 함께해 온 임호택 헤드 셰프가 주방을 이끌고 있다. 임 셰프는 “Table 34는 클래식과 컨템포러리가 조화를 이룬 프렌치 레스토랑으로 계절의 식재료에 따라 프렌치가 갖는 다양성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기본은 정통 프렌치를 유지하되, 여러 가지 조리법과 재료를 활용해 오감으로 고객을 즐겁게 할 프렌치의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소개했다.


Table 34를 이용하는 주 고객층은 실용성과 자유분방함,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30대에서 50대로 비즈니스 접대가 많은 기업의 임원 및 CEO들이다. 국내외 저명한 레스토랑 안내서에서도 Table 34를 소개하고 있다. 지난 2011년 미쉐린 그린가이드와 미국의 미식 가이드북 자갓에 Table 34가 소개 됐을 뿐 아니라 독일 가전업체 밀레가 발행하는 아시아 레스토랑 안내책자인 밀레 가이드에서 한국 최고의 Top 5 레스토랑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2016 & 2017 미쉐린가이드 서울 편에서 추천리스트에 선정되는 등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탁 트인 전망과 클래식한 분위기에서 즐기는, ‘오브런치’
Table 34의 인테리어는 최고급 호텔과 레스토랑의 인테리어를 도맡아 온 세계적인 명성의 토니 치 앤 어소시에이츠(Toni Chi & Associates) 레스토랑 디자인 전문 회사가 담당했다. 천정의 조명과 마감재 등에서 느껴지는 골든 브라운이 주는 편안함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는 우아한 벨벳과 프렌치의 중후함이 느껴지는 가구, 식기와 어우러져 클래식한 프렌치 레스토랑의 분위기를 돋웠다.



유리벽으로 내부가 훤히 들여다보이는 와인 셀러에는 와인 글라스와 디켄터 등이 진열돼 있는 우드 장식장과 테이블이 한눈에 들어온다. 좌석 규모는 강남의 테헤란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테이블과 무역센터 단지와 봉은사가 내려다보이는 테이블로 구성된 레스토랑 84석, 와인 셀러 22석 총 106석으로 이뤄졌고 10명이 들어갈 수 있는 별실이 2개 준비돼 있다.


레스토랑 입구에 있는 바에서는 위스키, 꼬냑, 칵테일, 와인등의 다양한 주류를 즐길 수 있다. Table 34의 와인 셀러에는 수석 소믈리에가 선별한 약 1200여 병의 와인이 보관 돼 있다. 와인셀러는 진열된 와인과 와인의 보관 온도를 손님들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셀러 출입구 쪽 벽면이 유리로 만들어졌으며 수석 소믈리에가 상주해 손님의 취향과 음식에 따라 와인을 추천한다.



한편 주말(토요일 및 일요일)과 공휴일에 한해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주말 프렌치 브런치인 ‘오브런치(ÔBrunch)’를 선보이고 있다. 오브런치는 불어로 ‘높은’ 또는 ‘고급’이라는 뜻을 지닌 ‘Haute’에서 영감을 받아, 최상의 식자재를 이용해 호텔 최고층에서 최고급의 브런치를 즐길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주말 브런치가 운영되는 토,일, 공휴일에는 별도 런치 메뉴를 제공하지 않는다.


국내에서 맛보기 힘든 식재료로 프렌치의 다양성 선봬
프렌치의 다양성을 선보여온 Table 34에서는 국내에서 쉽게 맛볼 수 없는 식재료도 만날 수 있다. 은은하게 퍼지는 독특한 향의 티뭇 페퍼(Timur pepper)는 국내에 아직 수입되지 않은 식재료로서 프랑스 현지에서 공수한다. Table 34에서는 이 재료를 활용해 생선의 밑간으로 사용하거나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제공하기도 했다.


또한 특별한 날을 위한 메뉴도 빼 놓을 수 없다. 임 셰프는 “부처님 오신 날을 위한 특별 브런치로 피쉬 코스에 레몬의 한 종류인 불수감을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불수감은 부처님 손을 닮아‘Buddha hand lemon’이라고 불리는 특이 식재료”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인체 무해한 쿠킹 비닐을 이용한 요리를 구상 중이다. 프랑스 전통요리인 Papillot은 생선, 육류를 유산지에 넣고 익혀내는 방식으로 조만간 Table 34에서 맛볼 수 있다.



내일 [Hotel Signature Restaurant]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정통 프렌치 레스토랑, Table 34-2가 이어집니다...

관련태그

시그니처레스토랑  호텔앤레스토랑  레스토랑  시그니처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파르나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