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수)

  • -동두천 15.7℃
  • -강릉 20.2℃
  • 흐림서울 15.7℃
  • 구름조금대전 16.0℃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6.7℃
  • 맑음부산 16.6℃
  • -고창 18.0℃
  • 맑음제주 18.8℃
  • -강화 14.3℃
  • -보은 15.4℃
  • -금산 15.8℃
  • -강진군 15.1℃
  • -경주시 16.6℃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골든키들의 축제, 제65회 세계컨시어지총회 4월 한국에서 진행


(사)한국컨시어지협회(문화체육관광부 산하)는 오는 4월 5일(목)부터 10일(화)까지 6일간 전세계 특급호텔 대표호텔리어들을 초청해 제65회 세계컨시어지총회(65th UICH Seoul World Congress) 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개최한다.


(사)한국컨시어지협회(The Socierty of Gonden Keys Korea)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비영리 단체로서 1994년 당시 신라호텔의 Chief Concierge James Forester에 의해 설립됐으며 2005년 문화체육관광부에 정식 등록됐다. 또한 2006년 세계컨시어지협회 U.I.C.H(Union International Concierge d’Hotel)의 39번째 독립국가로 인정받아 국내외 특급호텔 컨시어지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정보를 교류함은 물론 전문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현재 13대 회장인 김현중 회장(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이하 부산, 제주지부장을 비롯해 총무, 회계, 홍보, 섭외, 기획이사 등의 이사진이 구성돼 있으며, 정회원(세계컨시어지협회에서 인정한 협회원)이라는 골든키 회원 26명과 일반회원 약 10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사)한국컨시어지협회는 항상 ’컨시어지의 직업정신을 잊지 않고 서로가 값진 경험을 나누고 배워가는 것’에 의미를 둬왔다. 이러한 마음가짐은 오늘날 레끌레도어 코리아가 다방면에서 눈부신 성장을 이뤄내는데 밑거름이 됐다. 또한 우리가 세운 꿈을 향해 열심히 달려나가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가 지향하는 ‘우정을 통한 서비스 In Service through Friendship’는 항상 실천될 것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나아가고 있다.
이들은 각자의 호텔 현장에서 뛰고 있는 실무 담당자들로서 아무런 보상 없이 이 협회를 꾸려나가고 있으며, 그 이유는 단 하나 관광, 호텔업계의 발전을 위해서다. 민간외교사절단이라는 큰 사명을 가지고 각자의 일터에서 또는 전세계에 뻗어 있는 네트워킹을 통해 한국을 홍보하고 있다.


세계컨시어지총회는 1951년 스위스에서 첫 공식행사를 시작해 2016년 두바이(UAE), 2017년 베를린(독일)을 거쳐 드디어 2018년 서울에서 개최된다. 유치를 위해 2015년 멘도사(아르헨티나)에서 유치작전을 펼쳤고 2016년 두바이세계총회에서 경쟁도시인 미국, 태국, 터키를 따돌리고 당당히 서울이 개최지로 선정됐다.

유치에서부터 성공적 개최를 하기까지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서울관광마케팅의 전폭적인 협조와 지지 덕분이었다는게 한국컨시어지협회의 귀띔이다.


세계총회와 협회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다양한 정보는 한국협회 홈페이지(www.econcierge.co.kr), 세계총회 공식 등록 홈페이지(www.lesclefsdor2018seoul.org), 공식 SNS페이스북(www.facebook.com/lesclefsdorkorea/), 공식 인스타그램(instagram.com/lesclefsdorkorea)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제 65회 세계총회 개요

영문명 :  65th UICH World Congress

일시 : 2018년 4월 5일(목) ~ 4월10일(화)

장소 :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개최 호텔)

참여국가 : 약 45개국 총 450여 명 참석 예정


제 65회 세계총회 주요내용

세계총회는 앞으로 향후 30, 40년 간 우리나라에서 개최되기 힘든 행사 중 하나다.
총 일정은 6일간 치뤄지며 45개 국의 약 450여 명의 대표 호텔리어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이들의 방문 목적 또한 민간외교 사절단으로써 이렇게 방문한 국가를 본국으로 돌아가 그곳을 알리고 홍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이 개최 호텔이다. 거의 모든 일정은 개최 호텔 연회장에서 회의가 진행될 것이며, 일정 사이 사이에 한국과 서울을 알리기 위해 알찬 일정을 준비했다. 2층 시티투어버스를 타고 서울 시내 관광지와 전통시장 방문, 전쟁기념관 등을 둘러보고, 서울뿐 만 아니라 수원화성, 한국민속촌, 남이섬 등 서울 주변관광지도 일정에 포함된다. 한국의 불교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템플라이프 프로그램도 구성돼 있다.


오프닝 행사에는 이들을 환영하고 행사시작을 알리는 전통공연 및 영상상영을 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담당자, 서울시청 관계자, 한국관광공사 관계자 및 후원 기업 등의 VIP 참석이 있을 예정이며, 특별히 서울시장(박원순)이 이번 총회의 모든 정보가 담긴 총회지에 인사말을 남겼다.

일정마다의 스토리 있는 저녁식사 장소가 눈에 띈다.

둘째날 서울의 밤을 가장 아름답게 보면서 분위기 있는 식사 장소로 ‘세빛섬’을 선정했으며, 셋째날 한국의 밤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디브릿지’ 럽, 마지막 갈라디너 한옥의 정취를 느껴볼 수있는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진행된다.


마지막으로 협회는 비영리 단체로서 이 행사가 성공적으로 치뤄지기 위해서는 여러 관련 업계 및 기관, 단체의 큰 도움과 관심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한다. 그래야 이 행사가 마지막이 아니라 새로 시작하는 밑바탕이 될 수 있을 것이며 앞으로도 관련 업계 후배양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태그

한국컨시어지협회  세계컨시어지총회  호텔컨시어지  세계컨시어지협회  호텔앤레스토랑협회지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