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4℃
  • 구름조금강릉 25.6℃
  • 맑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7.7℃
  • 흐림울산 25.8℃
  • 흐림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8.5℃
  • 맑음제주 30.2℃
  • 맑음강화 27.9℃
  • 구름조금보은 27.2℃
  • 흐림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Feature Hotel] 우리 고객에게 주말이 생겼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주말이 즐거운 호텔업계 -①


지난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도가 실시됐다. 물론 300인 이상의 사업장에 한해서지만 이제는 퇴근 후 회식도, 야근도, 주말 근무도 줄어들게 되면서 직장인들이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났다. 이에 다양한 이유로 호텔을 찾는 이들의 수도 덩달아 증가해 호텔들은 다양한 프로모션을 실시, 고객의 여가시간을 붙잡기 위해 고군분투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한 달, 호텔은 어떤 변화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어떤 라이프스타일에 주목하면 좋을까?



소확행을 찾기 시작한 직장인들
퇴근시간이 지났는데도 자연스럽게 연장근무를 했다. 원하지 않아도 회식자리에서 쉴 수 있는 저녁 시간을 보내고 주말은 없어진지 오래였다. 갈수록 번아웃 증후군에 시달리는 이들이 많아지자 정부가 나섰다. 기존 1주 최대 근로가능시간을 68시간(주40시간 + 연장근로12시간 + 휴일근로16시간, 휴일이 2일인 경우) 또는 60시간(주40시간 + 연장근로12시간 + 휴일근로8시간, 휴일이 1일인 경우)에서 1주 최대 52시간(주40시간 + 휴일을 포함한 연장근로12시간)으로 법을 개정하면서 근로자들의 여가를 보호하기 시작했다.




이에 일과 생활의 균형, 즉 워라밸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LG경제연구원이 20개국을 상대로 ‘여가의 중요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 95.1%, 일본 93.6%, 독일 91.2%, 미국 89.6%, 중국 79.1% 순으로 여가를 갈망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아직까진 적응단계에 있는 주 52시간 근무제이지만 정시 퇴근 후의 저녁과 주말을 즐기기 위해 직장인들은 그동안 해보고 싶었지만 하지 못했던 나만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고 있다. 


주 52시간제의 도입 이후 변화된 소비 패턴
늘어난 여가시간을 충족시키기 위해 소비패턴이 다양하게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호텔업계를 포함한 여행·관광업계는 발 빠르게 신규 고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실제로 서울신라호텔은 야외수영장의 야간 이용 혜택이 포함된 패키지 예약률이 작년 동기 대비 약 2배가량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가격이 비싼 주말보다 상대적으로 평일에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도 늘고 있다며 합리적인 가격에 주말보다 한산한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주말 고객을 겨냥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더 플라자는 도심 속 특급호텔에서 휴식과 미식을 동시에 즐기고 싶어 하는 고객을 위해 올 연말까지 주말 패키지 ‘위크앤드 브런치 패키지’를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더 플라자 관계자는 “근로시간이 단축되면서 주말에 서울 도심에서 더 편안한 휴식을 즐기고자 하는 고객이 늘어난 만큼 최근 주말의 경우 평상시보다 20%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주말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패키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이야기했다.


쉬는 것도 좋지만 자기계발에도 많은 관심 보여
숙박이 포함된 패키지의 경우에는 레이트체크인아웃 혜택이나 디너 맥주 무한리필 등 직장인들이 시간을 자유롭게 할애해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외에도 최근에는 숙박이 포함되지 않아도 퇴근 이후의 시간을 활용, 각종 프리미엄 교육과 레저 등의 자기계발 프로그램에도 직장인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매년 초 발간되는 트렌드 코리아 공저자인 상명대학교 소비자주거학과 이준영 교수(이하 이 교수)는 “근로시간이 줄어 여가시간이 늘었지만 아직까지 어떻게 시간을 보내야 할지 모르는 이들이 많다.”면서 “그동안 일에만 치중해왔던 직장인들이 퇴근 이후의 시간을 이전보다 알차게 보낼 수 있도록 매력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한다면 큰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인터컨티넨탈 호텔은 분기마다 매번 다른 주제로 ‘살롱 드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는데 짜임새 있는 클래스로 특히 20~30대 여성들에게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하지만 지난 4월 ‘홈메이드 레시피 & 스타일링’ 클래스에 참석한 A씨의 피드백에 의하면 “매번 다른 콘셉트의 클래스가 실시되기 때문에 만족스러웠던 이번 클래스는 또 다른 클래스도 기대하게 만든다.”면서 “그러나 한 가지 작은 바람이 있다면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저녁에도 진행하는 클래스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러닝이벤트나 요가·필라테스 프로그램과 같이 퇴근 후 함께 운동을 즐기는 ‘나포츠(Night+Sports)족’을 겨냥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지난 6월 롯데시티호텔마포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아식스가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이벤트 ‘롯데시티 런 위드 아식스’를 진행, 롯데시티호텔마포 슈페리어 객실 1박과 프리미엄 아식스 러닝화 시리즈, 기념티셔츠, 롯데시티런 입장권 2매를 제공해 ‘혜자스러운’ 이벤트로 나포츠족의 환호를 받았다.


무더위 속 무제한 맥주·와인 패키지 인기
회식문화가 없어지고 삼삼오오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직딩 친구들’이 모여 찾는 곳은 다름 아닌 호텔 레스토랑이다. 최근 합리적인 가격에 맥주나 와인과 같은 음료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이 많아지면서 고기 냄새와 기름 냄새에 뒤덮인 회식장소에서 벗어나 이왕이면 값을 더 주고라도 낭만을 찾을 수 있는 호텔 레스토랑을 선호하고 있다.


특히 가성비를 내세운 레스토랑들이 많아지면서 평소와 같은 2~3차 회식 시 들어가는 금액과 비교했을 때 크게 차이나지 않은 가격대의 구성이 직장인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위치한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 호텔은 평범한 치맥 대신 이색적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위치한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 호텔은 여름을 맞아 평범한 치맥(치킨과 맥주) 대신에 이색적인 쿠맥(쿠시카츠와 맥주)을 즐길 수 있도록 일본 오사카의 명물 ‘쿠시카츠’와 함께 무제한 생맥주를 제공하는 ‘쿠시카츠 & 맥주 프로모션’을 8월 31일까지 1인 기준 2만 5000원에 제공한다.


...내일 이어서 [Feature Hotel] 우리 고객에게 주말이 생겼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주말이 즐거운 호텔업계 -②

관련기사

관련태그

호텔앤레스토랑  호텔  52시간근무제  호텔업계  근로시간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