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29.8℃
  • 맑음서울 28.4℃
  • 구름조금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5.8℃
  • 맑음강화 25.8℃
  • 맑음보은 30.0℃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투어리즘 & 마이스

샴페인의 고장, 천 가지 색이 있는 트루아 샹파뉴(Troyes Champagne)


샴페인의 고장, 트루아 샹파뉴(Troyes Champagne)가 지난 12일, 국내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첫 홍보행사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했다.


행사는발레리 바장-말그라(Valérie Bazin-Malgras), 오브지역 국회의원 및 트루아 시의회 국제관계위원장과 니콜라빌리에(Nicolas Villiers) 트루아 샹파뉴 관광안내사무소 소장, 맥아더글렌 한국사무소 류영미 대표 및 국내 여행업계 인사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 소개, 샴페인 리셉션 순으로 진행됐다.


프랑스 샹파뉴 지역 남쪽에 위치한 트루아(Troyes)는 파리,랭스, 디종 등 프랑스 주요 도시에서 1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프랑스에서 가장 잘 보존되고, 복원된 풍부한 문화유산들이 밀집돼 있는 도시로 손꼽힌다. 중세 시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거리와 7개의 박물관이 있다. 스테인드 글라스의 도시라는 별칭에 걸맞게 12세기부터 현재까지의 작품들을 눈높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전시관도 보유하고 있다. 예술과 역사는 물론 매년 전체 샴페인의 1/4이 생산되는 지역의 명성에 걸맞게 다양한 샴페인 투어도 즐길 수 있다. 또한, 트루아는 아웃렛 매장이 최초로 시작된 곳으로 현재까지도 맥아더글렌 등 다양한 아웃렛을 보유한 유럽 최대 아웃렛 단지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이번 행사는 트루아 현대미술관의 한국 최초 전시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트루아 현대 미술관은 라코스테 그룹의 소유주인 피에르 레비와 데니스레비가 약 40여 년간 수집한 예술품 약 2000점을 국가에 기증해 세운 곳으로 야수파와 표현주의 작가들의 작품을 대량 보유하고 있다. 미술관의 2년간 리모델링을 기회로, 한국과 독일, 단 두 곳에서 트루아 현대 미술관의 소장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도슨트와 함께 전시를 둘러보며 트루아 현대미술관의 주요 소장품들을 감상했다.


전시는 세종미술관에서 6월 13일부터 9월 15일까지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 – 야수파 걸작전’으로 진행된다. 피카소, 마티스, 드 랭 등 20세기 최고의 예술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