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7.6℃
  • 박무서울 25.9℃
  • 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30.2℃
  • 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9.6℃
  • 흐림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7.6℃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2.3℃
기상청 제공

미리보는 HR

[10월호 The Chef] 더아티산, 발티 셰프



요리와 정치는 다른 듯 닮은꼴이 있다. 자신의 확고한 철학과 신념으로 대중에게 영향력을 미치는 자리라는 점에서 그러하다. 요리로서 세계인에게 국가의 이미지를 홍보하는 셰프를 민간 외교관이라고 칭하는 이유도 전혀 다르지 않다. 이번 이야기의 주인공은 폴란드인 발트 셰프다. 많은 사람들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자 정치학을 전공했지만 결국 음식으로 행복을 전할 수 있는 셰프의 길을 걸었다. 그렇게 발트 셰프가 경기도 용인에 문을 연 폴란드 식당 더 아티산은 이곳을 찾는 동네 주민들의 입소문만으로 빠르게 성장해 지금의 모습을 이뤘다. 발트 셰프가 만드는 폴란드식 빵은 일주일에 한번만 판매되지만 금세 동이 날 정도로 인기가 좋다. 일주일에 한번 토요일에만 문을 여는 토요식당도 동네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생기게 된 것이라고. 한국에서 폴란드 요리 외교를 펼치고 있는 발트 셰프는 좀처럼 맛보기 힘든 동유럽 요리, 더아티산의 폴란드 정통식을 델리카트슨과 케이터링, 토요식당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더아티산의 오너셰프 발트 씨의 더 많은 이야기는 호텔앤레스토랑 10월호 The Chef 지면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