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맑음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5.2℃
  • 맑음서울 28.9℃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5.2℃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24.0℃
  • 맑음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4.1℃
  • 맑음보은 27.1℃
  • 맑음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최경주

[Global Networks_ 싱가포르] 전설이 돌아왔다 ‘래플즈 싱가포르’


약 2년간의 레노베이션을 마친 ‘래플즈 싱가포르’가 드디어 재개장해 대중에게 새로운 모습을 공개했다. 1887년 개관해 지금까지 수많은 명사들이 거쳐 간, 비교할 수 없는 역사와 전통을 가진 래플즈 싱가포르는 객실 10개의 작은 호텔로 시작해 지속적인 증축을 통해 호텔의 면모를 조금씩 갖추게 됐다. 1899년 네오 르네상스 건축양식으로 현재의 호텔 본관이 지어졌으며, 어느 시대에서든 항상 최고의 시설과 서비스로 최고급 호텔의 자리를 사수하며 그 명성에 걸맞게 개관 후 100년이 되는 1987년에는 싱가포르 정부로부터 국가기념물로 지정됐다. 싱가포르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토마스 스탬포드 빙글리 래플즈(Thomas Stamford Bingley Raffles)’ 경의 성에서 따온 호텔의 ‘래플즈’라는 이름은 호텔 외에도 학교, 병원, 쇼핑센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싱가포르 최상류 브랜드의 대명사로 사용되는 단어이기도하다.



래플즈 싱가포르의 전 객실은 스위트룸으로 구성돼 있으며 또한 전 객실의 게스트에게 섬세한 버틀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호텔의 로비에 도착하면 체크인 카운터를 찾을 수가 없는데 모든 게스트에게 인 스위트(In-Suite) 체크인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번의 레노베이션을 통해서 새로운 스위트 객실 타입인 레지던스 스위트(원베드룸과 투베드룸)가 추가돼 다양한 고객층을 맞이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래플즈 싱가포르 대해서 논할 때 호텔의 레스토랑과 바를 빼놓고 얘기할 수는 없다. 먼저 설명할 필요도 없는 싱가포르 대표 칵테일 ‘싱가포르 슬링’의 탄생지 ‘롱 바(Long Bar)’, 래플즈 싱가포르를 애용했던 ‘어니스트 헤밍웨이’나 ‘서머셋 옴’과 같은 전설적인 작가들을 기리기 위한 ‘라이터스 바(Writers Bar)’, 애프터눈 티로 유명한 ‘티핀 룸(Tiffin Room)’ 등도 레노베이션을 통해 역사적 매력을 그대로 간직한 멋진 공간으로 탈바꿈됐다. 그리고 래플즈 싱가포르는 싱가포르 최초로 프랑스에서 초빙한 셰프를 호텔에 상주시켜 어센틱한 프랑스 퀴진을 과거부터 지금까지 선보이고 있는데 이번에는 프랑스 여성 셰프 최초로 미쉐린 3스타를 받은 안 소피 픽(Anne Sophie Pic) 셰프의 요리를 이곳 래플즈 싱가포르의 ‘라 담 드 픽(La Dame de Pic)’ 레스토랑에서 맛볼 수 있다.



또한 ‘여행하지 않을 자유(The Art of Stillness)’라는 책과 TED 강연을 통해 잘 알려진 세계적인 여행작가 ‘피코 아이어(Pico Iyer)’가 래플즈 싱가포르로부터 영감을 받아 ‘This could be home’이라는 책을 호텔 재개장에 맞춰 발매했다. 1984년 처음 젊은 저널리스트의 모습으로 래플즈 싱가포르에 방문했던 그는 세계적인 대문호들이 거쳐 갔던 이곳에서 자신도 언젠가는 책을 쓰는 작가가 돼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35년이 지난 2019년, 그는 래플즈 싱가포르의 첫번째 공식 ‘레지던스 작가(Writer-In-Residence)’로 초청돼 다양한 오프닝 행사에 참여함으로써 호텔의 게스트와 독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호텔로 그리고 싱가포르라는 도시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가 공존하는 ‘래플즈 싱가포르’의 제2막이 기대된다.


최경주
샹그릴라 호텔 그룹 싱가포르 어카운트 디렉터

아시아 퍼시픽을 중심으로 활동해온 최경주 디렉터는 팬 퍼시픽 하노이에서 한국과 일본 마켓을 담당했고 현재는 샹그릴라 호텔 그룹에서 싱가포르 어카운트 디렉터를 맡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