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2.0℃
  • 박무대전 3.0℃
  • 흐림대구 3.1℃
  • 구름많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3.2℃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10.8℃
  • 맑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0.9℃
  • 맑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레스토랑&컬리너리

131년 전통의 소스 브랜드 이금기, 제13회 이금기 요리대회 성료


131년 전통의 글로벌 소스 브랜드 ‘이금기’가 주관하고 (주)오뚜기가 협찬한 제13회 이금기 요리대회가 3일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인천에 위치한 LOY문화예술실용전문학교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는 이금기 소스를 활용하여 "로컬 식재료를 활용한 건강 완성 요리"를 주제로 대학부는 CIK한국외식조리전문학교의 김유신 학생, 프로부 에서는 오크우드호텔 이화원 소속의 김민정 셰프가 챔피언의 영예를 차지했다.

 

이번 요리 대회의 심사는 이금기 조리 고문이며, 한국중식연맹 회장인 여경래 셰프, 레스토랑 ‘진진’의 오너 셰프인 왕육성 셰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강원도 특선음식 자문위원 김수진 원장, '냉장고를 부탁해', '수미네 반찬' 등 다양한 방송을 통해 잘 알려진 최현석 셰프, 밀레니엄 힐튼 서울 타이판의 조내성 셰프가 공정한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를 진행한 여경래 셰프는 “13년 동안 진행해온 이금기 요리대회는 학생들의 발전과 교류의 장으로써 큰 도움이 되고있다.며 "각 요리맛은 편차가 있었지만 반제품 소스를 활용했기 때문에 전반적인 맛은 훌륭했다. 챔피언 학생의 작품은 밑재료 작업부터 충실했고 빈틈을 찾기 힘들 정도로 완성도가 높았다. 기대치를 충족시킬 만큼 유종의 미를 거뒀기 때문에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성적을 받았다"고 밝혔다.

 

올해로 13회를 맞은 ‘이금기 요리대회’는 총 42개 대학 911명의 학생이 참가해 학교별 예선을 치러 각 대학부 38명, 프로부는 총 13명의 셰프가 참여했다. 프로부는 2020년 홍콩에서 열리는 ‘이금기 영셰프 국제 중식 요리대회’ 한국 대표 선발전을 겸해 진행되어 더욱 치열했다.

 

대학부 우승을 차지한 CIK한국외식조리직업전문학교의 김유신 학생은 “작년에 이금기 요리대회에 참가했을 때는 준비 기간이 짧아 입상하지 못했다. 올해 재도전을 하면서 끊임없이 주제에 맞는 요리의 특성과 식자재 등을 고민해왔다. 후회 없는 결과를 위한 꾸준한 노력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2007년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누적 참가자 수 1만 명을 넘어선 ‘이금기 요리대회’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요리대회로 자리 잡았으며 결승전에 참가한 대학부 38명, 프로부 13명은 추후 현지 견학 및 미식 투어 지원을 통해 견문을 넓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배너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