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흐림동두천 8.4℃
  • 구름많음강릉 7.7℃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9.9℃
  • 흐림대구 9.9℃
  • 구름많음울산 8.2℃
  • 흐림광주 10.6℃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9.7℃
  • 흐림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9.4℃
  • 흐림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이용승

[Global Networks_ 중국] 중국의 실리콘밸리, 선전(Shenzhen, 深圳(심천))


이번 호에서는 중국 내에서 가장 급격히 발전하고 있는 도시인 선전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흔히들 선전은 ‘최초의 경제특구’라고 알려져 있다. 중국의 제1선도시들 중에서도 마지막에 거론될 정도로 규모와 인프라 면에서 베이징, 톈진, 상하이, 광저우 못지 않은 경쟁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필자가 제목에서 소개한대로 중국의 실리콘밸리라고 할 정도로 중국의 자부심이 이곳에 모두 모여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국 내에서도 유동인구가 가장 많으며, 지리적으로도 바다와 맞닿아 있어 외국과의 교류에도 훨씬 수월한 점 또한 선전이 발전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분석된다.


선전은 2008년 올림픽을 기폭제로 중국의 선봉에서 IT 기술을 앞세워 외국자본을 지속적으로 유입시켰다. 1980년 덩샤오핑 국가주석의 개혁정책 최앞단에 위치하며 경제 개방정책을 시작, 그 결과가 지금의 성공적인 선전의 모습을 이룬 토대가 돼 애플, 구글, 삼성뿐 아니라 다른 세계적인 기업들이 이곳에 오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래서 다른 중국 내 도시들보다도 유독 거주하는 외국인 수가 많고, 세계적인 기업인 텐센트, 화훼이, DJI 그리고 비야디 같은 글로벌 IT기업의 본사도 이곳에 위치해 있으며,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알리바바, 바이두 같은 기업 또한 분점을 운영하며 선전의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더불어 중국 정부에서는 선전을 친환경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 하에 도로 위의 모든 교통수단을 전기차로 바꾸려는 시도를 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그리고 중국의 하드웨어라고 일컬어지는 화창베이는 우리나라 용산전자상가의 10배 넘는 규모를 자랑하는 전자제품 매장 밀집지역인데 특히 아이폰 판매량이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고 있다.


지리적인 면에서 북쪽의 베이징과 남쪽의 홍콩, 마카오를 잇는 연결고리의 역할을 하고 있는 선전은 차와 배를 타고 대략 1시간이면 2곳을 모두 드나들 수 있는데, 이것이 선전에 좀 더 많은 기회와 인프라가 생겨난 요인이다. 아직 실현되지는 않았으나, 중국 정부는 선전과 홍콩을 합병하려는 계획이 있으며 이렇게 된다면 세계 최대 규모의 상업도시가 탄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남쪽에 있고, 바다와 맞닿아 있다 보니 동남아시아와도 가까워 여행객들은 이곳을 중간지점으로 많이 애용하고 있기도 하다.
선전은 지난 40년에 걸쳐 급격히 발전해왔는데 그렇다보니 중국 내륙에서도 젊은이들이 기회를 찾아 많이 몰려들고 있다. 그래서 중국에서도 가장 큰 기회의 땅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로 인해 도시의 평균 연령 자체가 광저우와 상하이에 비하면 훨씬 젊은, 평균 28살을 웃돌고 있다. 그만큼 패기 넘치고 활력 있는 곳으로 상경해온 이들과 전 세계의 외국인 근로자들이 몰려있다는 특징과 함께 중국 특유의 ‘꽌시’ 문화보다는 능력에 따라 기회를 부여하는, 능력 중심의 사회로 거듭나고 있다.



선전은 경제특구로 지정된 후 덩샤오핑의 개방정책에 따라 외자유치를 통한 정보, 물류, 금융업이 빠르게 성장해왔으며, 세금 면제정책과 창업지원 자금 등 특혜정책을 과감히 실시, 토지사용권의 임대와 매매가 가능해 벤처기업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면서 30년 만에 GDP 7000배 상승이라는 엄청난 결과를 보여줬다.


현재 선전은 향후에도 발전 가능성이 아주 높다. 본래 어업을 통해 생계를 꾸려가던 작은 어촌이 이런 세계적인 대도시로 성장했다는 것은 우리에게 특별한 교훈을 주고 있음이 확실하다. 짧은 역사임에도 불구하고 빠르고 다이나믹한 중국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곳으로 지금 우리에게도 시사점을 던지고 이에 따른 준비를 통해 새로운 시장개척의 활로를 모색하게 해준다고 생각한다. 이렇듯 필자가 머물고 있는 선전은 빠른 발전을 통해 그만큼 수많은 인프라와 시장을 구축해온 대도시기 때문에 우리나라 청년들의 취업 부분에서 조금만 시야를 돌려보면 중국에서의 경력이 상당히 매력적임에 틀림없다고 확신한다.


이용승
더 웨스틴 선전 난샨 셰프

중동 라스알 카이마와 도하의 호텔에서 중동 요리와 문화를 익히고, 이들에게 한식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으며 현재는 호주 쉐라톤 시드니 그랜드 하이드 파크의 셰프로 활동 중이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