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2.6℃
  • 맑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22.7℃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0.9℃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호텔&리조트

[Hotel Trend] 호텔리어 브이로그, 밀레니얼과의 소통구 되나 - ①

호텔업계 공감대 형성한 유튜브 콘텐츠


1인 미디어 시대가 도래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서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등장하고 있다. 그 중에는 전문적인 영상을 제작하는 크리에이터도 있는 반면, 개인의 일상을 공유하는 브이로거들의 활동도 돋보였다. 2019년, 직장인 브이로그가 떠오르기 시작해 제약회사 브이로그, 광고회사 브이로그 등이 등장하는 한편 호텔리어 브이로그도 유튜브에 출몰했다. 밀레니얼 세대의 이런 활발한 활동은 그들의 관점으로 직장생활을 바라봄으로써 시청자들로 하여금 세대의 격차를 줄이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미디어 콘텐츠로 발전해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해 현재 호텔리어 유튜버들의 수도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시청자들이 관심을 갖는 호텔리어의 직무와 혜택에 대해 궁금증을 풀어주는 호텔리어 유튜버들이 있는가 하면, 다양한 콘텐츠로 소통하며 호텔산업을 풍성하게 해주는 호텔리어들도 있다. 

그들을 직접 만나 유튜브를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들어봤다.



유튜브 영향력 증대, 언론 역할까지


유튜브 코리아에 따르면 유튜브에는 1분마다 400시간이 넘는 분량의 동영상이 업로드 된다. 방대한 콘텐츠에 이용자도 급증하는 추세다.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인이 가장 오래 사용하는 앱은 유튜브로 총 442억 분을 사용했으며, 한 달간 전국 3만 3000명의 앱 체류시간에 대한 조사 결과, 10대(89억 분), 20대(81억 분), 30대(61억 분), 40대(57억 분), 50대 이상의 시간이 101억 분으로 실버세대 또한 유튜브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전 세계 이용자들이 다양한 영상을 올리는 유튜브는 미디어를 넘어서 하나의 정보 매체로 자리 잡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19년 인터넷 이용 실태조사’에서 국민의 81.2%가 동영상서비스를 이용하고 60대도 60.2%로 이용하는 등 전 연령층이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의 세대별 격차가 완화되면서 특히 유튜브 콘텐츠가 세대 간의 공감대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이에 호텔업계에서도 호텔리어 브이로그가 등장하면서 기성세대와 밀레니얼 세대 호텔리어간의 공감대를 형성해 직업 가치관을 공유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주간지 <시사인>에서 매년 ‘2019년 대한민국 신뢰도’를 실시하고 있는데 그 조사결과, 가장 신뢰하는 언론매체 두 곳을 순서대로 답해달라는 질문에 JTBC(15.2%) 다음으로 유튜브(12.4%)가 2위를 차지했다. 그만큼 유튜브의 영향력이 점점 커지며 언론 역할까지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로 진출하는 호텔리어들

   

호텔업계도 유튜브에 진출해 다양한 콘텐츠로 소비자에게 다가가고 있다. 유튜브에 연예인 광고영상을 업로드해 호텔을 소개하는 사례는 물론이거니와 강릉의 세인트존스호텔은 호텔리어와 함께 독특한 콘텐츠를 만들어 업로드 하는 등 홍보에 힘쓰고 있다. 한편, 구독자 수 379만 명의 JTBC 유튜브 방송 채널 <워크맨>에서 2018년 11월 호텔리어 직업 리뷰를 촬영하는 등 호텔리어가 다양한 매체를 통해 소개되고 있어 호텔리어의 서비스 전문직 인식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특히 Yereumi-TV(예르미-TV), Sangwoo, 자매채널 등 호텔리어가 직접 1인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채널도 유튜브 시청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주목이 되는 가운데, 최근 시니어 호텔리어 유튜버의 등장은 호텔업 관계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다. 바로 유튜버 <호텔리어 마담쏭>이다. 

<호텔리어 마담쏭>을 선보이는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 송연순 전 대표는 1986년 그랜드 하얏트 서울호텔 객실예약과 입사를 시작으로 객실예약팀장, Revenue Manager, 판촉부장 등 주요 호텔 실무경험을 쌓아온 실력파 호텔리어다. 2006년 아코르호텔 그룹의 총지배인 양성 과정을 거쳐 2009년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 부총지배인으로 그룹 최초 여성 임원이 됐으며, 2011년 노보텔 앰배서더 부산의 총지배인이 되면서 국내 외국계체인호텔의 최초의 여성 총지배인이라는 타이틀을 달았다. 이후 이비스 앰배서더 서울, 인사동의 총지배인으로 호텔 오픈을 주도한데 이어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의 대표이사로 호텔업계 첫 여성 CEO가 되면서 호텔업계의 수많은 여성 인재들에게 롤모델이 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그런 그가 지난해 호텔업계를 떠났다가 <호텔리어 마담쏭>으로 컴백했다. 

30년간의 호텔 근무를 통해 생동감 있는 호텔 이야기를 전하는 전직 호텔리어 유튜버 마담쏭은 호텔리어가 되는 방법, 면접 노하우, 호텔이 돈을 버는 구조 등을 주제로 현재까지 총 9개의 영상을 올리는 등 활동 중이다. 특히 시니어 호텔리어의 입장에서 호텔리어의 혜택이나 사내 연애 등 예비 호텔리어의 궁금증에 시원하게 답변하는 콘텐츠는 밀레니얼 세대에게도 좋은 반응을 기대할 만하다.





“예비 호텔리어들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 전하고파”
호텔리어 마담쏭 송연순 (전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 대표이사 및 총지배인)

현재 진행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에 대한 소개 부탁한다.
2019년 5월까지 약 30여 년 동안 호텔리어로 근무했다. 하얏트 리젠시 서울(현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근무를 시작해 퇴직시는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의 총지배인이었다. 현재는 1인 유튜브 크리에이터 호텔리어 마담쏭 채널에서 기획, 촬영, 편집 등 1인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을 만든 지는 약 2개월이 지났고, 주로 앞으로 호텔에서 근무하고 싶어 하는 예비 호텔리어와 현직 호텔리어, 제철 식재료와 음식에 관심을 갖고 있는 구독자를 대상으로 콘텐츠를 제작 중이다. 현재 구독자는 약 200명이다.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인생 전반기인 지난 30여 년 동안은 성공을 위해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 위해 보내온 시간이었다면 앞으로의 인생 하반기는 삶의 완성을 위한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유튜브 공간에서 다수의 사람이 언제든지 시청 가능하게 영상을 제작하는 일이 지금까지 쌓아온 경험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해서 시작하게 됐다.

유튜버로 데뷔한 소감을 말하자면?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되기 이전, 시청자의 입장에서는 큰 감상이 없었으나, 막상 핸드폰으로 촬영, 편집을 시작하니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이 모두 대단해 보였다. 생각보다 편집은 엄청난 노동 이였으며, 자막까지 제공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는 박수를 보내고 싶었다. 반면에 카메라를 통해서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는 일은 굉장히 즐겁다. 젊었던 시절 모토가 ‘Slowly But Steadily’였는데, 인생은 결코 짧지 않으니 너무 서두르지 말고 과하게 욕심 내지 않으며 목적지를 향해 가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다. 마담쏭 채널을 통해 어떠한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앞을 향해 나아가는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전달하고 싶었다.

어떤 콘텐츠를 만들고 있나?
첫 번째로 호텔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 즉, 예비 호텔리어들에게 호텔이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실질적으로 취업 준비를 할 수 있게 돕고, 현직에 있는 호텔리어에게는 경력관리와 개발에 대한 조언과 교육적인 내용을 다룰 것이다. 

또한 호텔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와 적절한 호텔 사용법에 대해 현장을 다니며 생생한 이야기를 전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전국을 여행하면서 자연에서 나는 제철 식재료를 이용해 요리하는 전국 제철 맛집을 소개하거나 식재료를 직접 요리하는 자작 요리 영상을 제공할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명상을 배워 나가면서 마음의 평화를 얻고 변화하는 과정을 기록하고 싶다. 명상 테마는 개인 기록물로서 다룰 생각이다. 

혹 눈여겨보고 있는 유투버가 있나?
국내에서는 Sangwoo라는 유튜버의 영상을 봤다. 차분하게 호텔리어의 일상을 이야기하고, 호텔리어로서의 자부심도 느껴졌다. 미래 호텔리어들에게는 도움이 될 채널이라고 생각한다. 또, 인도네시아 보고르에 있는 노보텔과 이비스의 총지배인이 운영하는 khoteliercc 채널도 보고 있다. 호텔리어에게 많은 영감을 주고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
수명이 120세라고 한다면 아직 반도 오지 못했다. 현재로서는 향후에는 나누는 삶을 살아야겠다고 생각한다. 유튜브를 통해 그동안 쌓아왔던 경험을 공유하고 그동안 해보지 못한, 해보지 않았던 분야에 도전을 하고 싶다. 현직에 있었을 때에는 계속해서 다음 단계로 올라가자는 욕심이 있었지만, 현재는 욕심이 없는 편안한 상태다. 또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거대한 계획이 없어도, 현재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을 하며 일상을 즐기는 것이 가장 행복한 일이라 생각한다.




내일 [Hotel Trend] 호텔리어 브이로그, 밀레니얼과의 소통구 되나 - ②가 게재됩니다.

다음 편이 궁금하시다면?
↓↓↓↓↓↓↓↓↓↓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