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21.0℃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0.8℃
  • 대구 18.9℃
  • 울산 19.4℃
  • 광주 17.4℃
  • 부산 19.8℃
  • 흐림고창 19.4℃
  • 제주 19.4℃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호텔&리조트

[Hotel Index] 서울시내 자치구별 호텔업 등록 현황

URL복사

총 462개소, 5만 9962실(3월 31일 기준)
전년(6월 30일 기준) 대비 18개소 증가, 1374실 증가



2020년 3월 31일 기준, 서울시내에는 관광호텔업 328, 가족호텔업 21, 호스텔업 99, 소형호텔업 10개소 총 462개소, 5만 9962실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 말 기준과 비교했을 때 총 18개소, 1374실이 증가했다.


호텔 수는 2018년의 경우 2017년과 비교해 49개, 2019년은 2018년 대비 34개, 2020년은 18개가 늘어 증가폭이 매년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증가세가 더욱 축소되고 있다.


서울시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호텔업 등록수의 경우 중구가 100개소(1만 7745실)로 가장 많고, 강남구(70개소, 9900실), 종로구(44개소, 4151실) 순으로 1,2,3위의 순위는 여전히 변함이 없다.


지난해 6월 말과 대비해 자치구별 호텔수는 대부분 한두 곳 늘거나 줄었으며, 구로구가 4개소 증가로 가장 많고, 송파구, 영등포구, 종로구가 3개소씩 증가해 그 뒤를 이었다. 매년 중구와 강남구가 호텔수 증가율 상위에 랭크됐지만 올해는 중구의 경우 한곳이 증가했음에도 객실 수가 줄었고, 강남구는 지난해와 호텔수는 같으나 객실수가 215실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의 변수로 많은 호텔들이 폐업과 휴업 이후 폐업 수순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오픈을 앞두고 있는 호텔들도 추이를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전체적인 호텔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음 호에는 서울시내 자치구별 호텔업 사업계획승인 현황을 제공할 예정이다.


자료제공 서울시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