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5℃
  • 구름조금강릉 34.1℃
  • 구름많음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조금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30.2℃
  • 박무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8.0℃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9.5℃
  • 구름조금강진군 30.1℃
  • 구름조금경주시 31.2℃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이효상

[이효상의 Hotel Architectural Design Guide] Change in the hotel industry

URL복사

 

 

Baby Boomers Foreign Target Business·Stay 

Millennials Domestic Target Rest·Leisure·Residence

 

최근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용 반도체 수급난이 확산되고 있다는 언론 기사를 접하면서 묘하게 이런 자동차업계 상황이 호텔업계에 앞으로 닥칠 상황과 유사하다는 기시감(旣視感)이 들었다.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자동차 생산량이 감소하게 됐고 이에 따라 반도체 수요가 줄어들면서 반도체 생산 업체 측에서는 관련 설비를 축소하게 됐다. 그러나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코로나19의 영향력이 점차 감소함에 따라 자동차 생산량이 급격하게 회복되기 시작했고, 급작스럽게 자동차용 반도체 수요가 늘면서 생산능력을 초과하는 주문이 밀려들게 됐다. 문제는 지금의 차량용 반도체 수급부족이 일시적 현상이 아닐 수 있다는 것이다. 오랜 기간동안 내연기관 중심의 차량 제조 기반에서 전기차로의 급격한 시대전환과 맞물려 차량용 반도체 수요의 폭증이 예상되고 있다. 최근 언론 기사 중 2020년에 53곳의 호텔들이 폐업했고 금년 1/4분기에만 26곳이 추가됐다는 내용은 작금의 업계 심각성을 대변하고 있다. 호텔이 폐업함에 따라 약 7만 명 정도로 추산되는 국내 호텔업 종사자 수 중 지난해 약 1만 7000여 명 정도가 일자리를 잃었다는 언급도 있다. 반면 코로나 사태 1년이 지나는 시점에서 강원, 제주 등 일부 관광지역의 숙박시설은 코로나 이전의 예약률을 회복하는 등의 시그널도 나타나고 있다. 이런 상황을 호텔업계에 대비해 보면 여러 가지 시사점을 가지고 있는데 현재 시점에서 호텔업계에는 어떤 부분을 준비해야할 지에 대해 생각해 봤다.

 

미래 수요를 위한 준비
최근 미국 호텔업협회(AHLA)는 2021년 하반기부터 백신 효과가 가시화될 것이며 완전한 회복은 2024년 정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이 협회에서 발간된 <State Of The Hotel Industry 2021>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호텔 종사자는 전년대비 20만명 증가하고 2021년 연간 투숙률은 52%로 회복(2019년 66%, 2020년 44%), 2021년 4월까지는 비즈니스 및 단체 수요가 2019년 대비 85% 수준을 유지하고 하반기부터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의 경우 기존 호텔들이 공공 임대주택으로 전환되고, 수많은 호텔들이 휴업, 폐업으로 몰리면서 과거 2012년 특별법으로 과잉공급된 물량은 이미 해소된 것으로 보여 진다.
따라서 코로나19가 종식되는 시점에서는 호텔 숫자의 부족으로 경쟁이 줄어들고 오히려 공급이 부족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 통상적으로 신규 호텔에 대한 기획부터 오픈까지의 기간을 산정해보면 대략 3.5년 정도로 보고 있는데 이를 코로나19로부터 완전히 회복되는 2024년의 시점으로 본다
면 지금부터 적정한 호텔 공급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것이다.

 

 

 

호텔산업의 전환기
2021년 1월 칼럼에서 ‘호텔산업 2.0’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다. 포스트 코로나를 기점으로 비즈니스 중심의 ‘호텔산업 1.0’이 휴양, 레저, 거주중심의 ‘호텔산업 2.0’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게 핵심이었다. 이러한 변화는 내연기관에서 전기기관으로 변모하는 자동차산업의 대변혁과 맥락을 같이한다고 볼 수있다. 단순히 고객군이 변화하는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하드웨어의 변화가 필요한 것이다. 특히 호텔의 전체 구성에서 60~70% 이상을 차지하는 객실의 경우 더 이상 잠만 자고 샤워만 하는 공간으로서의 한계를 벗어나야 한다. 운동, 레스토랑, 업무공간 등의 멀티태스킹(Multitasking)으로 공간구성이 변모해야 하며, 실제로 최근에 리뉴얼된 Gansevoort Meatpacking NYC 객실 내에서는 전신거울에서 피트니스 수업을 방송하는 ‘Mirror’라는 주문형 피트니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물론, 현재까지도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업의 호텔업계는 생존의 문제에 직면해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자동차업계의 상황을 타산지석으로 삼는다면 정부나 관광업계 차원에서 멀지않은 레저시장의 회복에 따른 공급부족 및 산업변화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할 것으로 여겨진다.

 

 

이효상
(주)간삼건축 호텔그룹 상무
공간적인 특성 및 전문화가 요구되는 간삼건축의 호텔설계를 전담하고 있으며 주요작품으로는 명동성당 종합계획(1단계), 홍천 블루마운틴 CC 클럽하우스, 알로프트 서울 강남,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보타닉 파크 등이 있다. 

 

관련기사


배너

카드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