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1℃
  • 흐림강릉 22.4℃
  • 서울 20.5℃
  • 대전 23.2℃
  • 흐림대구 22.1℃
  • 울산 20.1℃
  • 흐림광주 20.7℃
  • 부산 19.0℃
  • 흐림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6.1℃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1.7℃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28th Special Hospitality Story] 호텔이 걸어온 길, 그 역사를 따라서 ②국내편 _2

..어제 [28th Special Hospitality Story] 호텔이 걸어온 길, 그 역사를 따라서 ②국내편 _1에 이어서 호텔앤레스토랑 매거진 통해 본 2000년대 호텔역사 IMF가 지나고 2000년대에 들어서는 경기가 되살아나면서 호텔뿐만 아니라 전체 관광업계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한다. 인천국제공항의 개관과 IMF 구제금융으로 인한 환율의 폭등으로 외래관광객의 입국을 증가시켰던 것. 당시 설립된 호텔로는 대표적으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메리어트호텔, W서울 워커힐호텔, 파크하얏트, 메이필드호텔을 포함한 공항을 둘러싼 대형호텔들이다. 호텔앤레스토랑도 호텔과 관광산업의 발전에 따라 1991년 창간, 28년 동안 업계와 발맞춰 오며 희로애락을 함께했다. 아무래도 업계 전문지인만큼 호텔앤레스토랑 과월호에서는 당시 업계가 고민하고 있던 이슈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는데 2000년대 이후의 호텔 발자취에 대해서는 호텔앤레스토랑 게재됐던 재미난 기사들을 통해 확인해보자. 선정한 기사들은 그동안 업계에서 자주 회자됐던 사스나 메르스, 올림픽과 같은 굵직한 이슈들보다 현시대에 다시금 짚고 넘어가면 좋을 내용들로 구성했다. “호텔업계 성희롱 위험수위 여전히

[28th Special Hospitality Story] 호텔이 걸어온 길, 그 역사를 따라서 ②국내편 _1

국내 호텔업계는 유례없는 빠른 성장을 이뤄왔다. 앞선 해외편에서 서양 호텔산업의 역사에 대해 살펴봤는데 호텔산업의 근원지로 불리는 미국의 경우 1794년부터 시티호텔이 등장, 대체적으로 사교의 장으로서 호텔의 역할이 컸던 반면 한국은 이보다 100년 뒤쳐진 1889년부터 호텔산업이 정치·외교적인 목적에 의해 발달하기 시작했다. 비교적 짧은 시간동안 거침없는 성장을 해오며 각종 내·외부적인 변화에 의해 웃기도, 울기도 했던 한국 호텔업계. 업계 종사자이기에 더욱 흥미 있을 국내 호텔의 지난 이야기를 소개한다. 정치적 배경이 됐던 국내 호텔들의 효시 한국 역사에서 호텔이 갖는 의미를 알기 위해서는 해방 이전 호텔의 모습에 대해 알아볼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호텔인 대불호텔(1889년)에서부터 팔레호텔(1901년), 손탁호텔(1902년), 경성호텔의 전신인 경성철도호텔(1914년), 롯데호텔의 전신 반도호텔(1938년), 금수장호텔(1955년), 사보이호텔(1957년)이 오픈했으며, 각각의 호텔에 대해 짚고 넘어가야 하는 부분이 있지만 지난 2017년 11월호에서 자세하게 소개한 바 있으므로 이번에는 당시 호텔이 정치, 역사적으로 가지고 있었던 의의에 대해



배너

와이키키 비치콤버 바이 아웃리거 리조트, 아웃리거 최초 라이프스타일 호텔로 재탄생

아웃리거 호스피탈리티 그룹은 아웃리거 최초의 라이프스타일 호텔로 자리잡은 와이키키 비치콤버 바이 아웃리거의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가졌다. 와이키키 비치콤버 바이 아웃리거는 와이키키 중심지에 위치해 있어 최적의 입지조건을 자랑하며 한눈에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전망, 현대적으로 리뉴얼된 498개의 객실, 최신 시설의 수영장 등은 물론 현지의 유명 레스토랑, 펍 등을 쉽게 즐길 수 있어 한국인에게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총 비용 35만 달러(한화 약 4억 원) 규모의 대대적인 리노베이션을 거친 와이키키 비치콤버 바이 아웃리거는 현대적인 하와이 비치 하우스 컨셉으로, 호텔 주변의 거리에는 현지의 자연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호텔 내부는 세련된 디자인의 객실, 해변에서 영감을 얻은 로비, 더욱 확장된 수영장, 새로운 컨퍼런스 룸 등을 완비했다. 특히 로비에 위치한 현지 유명 레스토랑, 카페인 마우이 브루잉과 하와이안 아로마 카페는 고급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다채로운 음식과 음료를 제공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아웃리거의 CEO인 제프 웨거너(Jeff Wagoner)는 "비치콤버가 성공적으로 오픈할 수 있도록 기여한 파트너들과 와이키키 비치콤버의 그랜드 오프닝을 함께 축하

[it Item] 집에서 간편하게 즐기는 사천요리 이금기, ‘훠궈 마라탕소스’, ‘훠궈 해선탕소스’ 출시

최근 중국의 매운 맛, 사천요리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중국인들의 소울 푸드라 불리며 중독성 강한 매운 맛을 자랑하는 훠궈, 마라탕, 마라샹궈 등이 젊은 미식가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131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홍콩의 글로벌 소스 브랜드, 이금기에서 얼얼한 맛과 시원한 맛을 동시에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훠궈 소스 2종을 출시했다. 이제 중국요리하면 짜장면, 짬뽕, 탕수육만을 떠올리는 시대는 지났다. 양꼬치, 훠궈, 마라탕 등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사천요리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최근 이금기에서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조리해 즐길 수 있도록 ‘훠궈 마라탕소스’와 ‘훠궈 해선탕소스’, 그리고 ‘화조유’를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훠궈 마라탕소스’는 독특하고 얼얼한 맛을 가진 산초향과 고추를 원료로 하는 사천풍 소스로 물 1.5L에 ‘훠궈 마라탕소스’ 1팩(70g)을 넣으면 2~3인분의 훠궈 탕 베이스를 손쉽게 완성할 수 있다. 또한 마라샹궈, 마파두부 등 사천식 요리를 만들 때도 사용이 가능한 것이 큰 장점이다. 함께 출시하는 ‘훠궈 해선탕소스’는 가리비 관자살과 건새우로 맛을 내 해산물의 풍미를 살린 시원한 맛이 특징으로, 역시 물 1.5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미리 보는 HR



포토뉴스




배너

배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