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3일 동안 보지 않기 닫기

2024.07.12 (금)

호텔&리조트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 위해 객실에 정수기 설치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총괄 현몽주, 이하 워커힐)가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을 위해 그랜드 워커힐 서울과 비스타 워커힐 서울의 90여개 스위트 객실에 정수기를 설치하고 플라스틱 생수병을 비치하지 않는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21년, 호텔 최초로 비건룸을 선보이며 업계 친환경 트렌드를 앞장서서 선도했던 워커힐의 이번 결정은 정부의 숙박업소 내 일회용품 제공 금지 규제 범위를 넘어서는 선제적인 조치다.

 

이번에 설치되는 정수기는 ESG 가치가 고려된 SK매직의 ‘초소형 직수 정수기’ 제품이다. 냉∙정수 기능을 제공하는 이 제품은 자원과 에너지 절감을 위해 에너지 사용 비용을 50% 이상 낮춰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인증을 받았다. 또한, 기존 직수 정수기 대비 플라스틱, 스티로폼 단열재 사용률 또한 각각 25%, 96% 줄인 친환경 설계로 가치소비를 추구하는 많은 고객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3월 정부는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자원재활용법)’ 등의 시행에 따라 일회용 샴푸나 치약, 칫솔 등 숙박업소에서의 일회용 어메니티 제공을 금지했지만, 플라스틱 생수병은 해당되지 않았다. 그러나 워커힐은 플라스틱 생수병 또한 다른 일회용 어메니티와 마찬가지로 폐기물 문제를 발생시킨다고 판단하고, 객실에서 발생한 플라스틱 생수병을 업사이클링한 우산을 선보이는 등 자원 순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워커힐은 2021년부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친환경 호텔로 입지를 다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2021년 환경표지인증 획득, △고객참여 유도하는 실질적 친환경 프로모션 고그린(GO GREEN) 캠페인, △호텔업계 최초 비건 콘셉트 룸 론칭, △호텔 내 태양광 발전시설 운영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상품 존 설치·운영, △사내 지속가능경영 문화 조성 캠페인 '행가래' 등을 통해 ESG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는 환경부 인가 비영리 공익법인 E-순환거버넌스와 'E-Waste Zero, 자원순환 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자원 절감과 더불어 온실가스 감축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워커힐 관계자는 “생수병이 규제 대상은 아니지만 폐기물 절감과 동시에 고객에게 맑고 깨끗한 물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고객 서비스 강화 차원에서 정수기를 도입하게 됐다.”라고 설명하며, “앞으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 제공과 함께 사업과 연관된 모든 영역에서 친환경 전략을 실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el&Dining Proposa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