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8.9℃
  • 서울 27.2℃
  • 흐림대전 29.8℃
  • 흐림대구 28.2℃
  • 천둥번개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8.3℃
  • 부산 23.9℃
  • 흐림고창 27.8℃
  • 흐림제주 32.1℃
  • 흐림강화 26.3℃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6.7℃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칼럼

[강규원의 Hotel Music] 2022 트렌드, 아마피아노 & 하이퍼팝

 

지난해 12월 21일, 필자가 손꼽아 기다리던, 넷플릭스 시리즈 ‘에밀리 파리에 가다 시즌2(Emily in Paris Seasons 2)가 공개됐다. ‘에밀리’라는 미국의 마케팅회사의 사원이 파리의 지사로 발령받아, 파리에서 새로운 라이프를 시작하며 겪는 문화적 충돌이 주된 내용이다.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등장과 에밀리의 화려한 패션 등, 다채로운 시각적 요소들이 가득한 시리즈며, 작년 시즌1이 공개된 후, 필자는 파리의 삶에 대한 로망을 한층 레벨 업 됐다. 이번 시즌 2 공개 후, 기꺼이 잠을 반납하고 하나의 시리즈를 하루에 정복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퇴근 후 윤택한 삶을 느끼던 와중, 한 에피소드에서 귀에 익는 멜로디가 들렸다.


“Dynnnnnanana, life is dynamite.”


가수를 꿈꾸는 에밀리의 친구 ‘민디’가 귀하게 얻은 기회로 스테이지 위에서 불렀던 노래가 BTS의 ‘Dynamite’였던 것이다. 물론 BTS는 미국뿐만이 아닌, 전 세계 월드스타기에 외국 시리즈에서 그들의 음악이 사용된다는 것은, 이제는 너무 당연한 이야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그들의 음악이 ‘K-POP’ , 다시 말해 코리안 팝(한국 가요) 장르에 속해 있고, 엄연히 Korean Artists, 한국의 아티스트라는 것을 생각하며, K-POP의 영향력과 이전보다 더 높아진 관심들이 자랑스럽기만 하다. 글로벌 음악 제공 사이트인 ‘에피데믹 사운드(Epidemic Sound)’는 작년 12월, 2022년의 음악 트렌드를 예측해보는 짧은 기사를 발표했는데, 그중 케이팝 또한 ‘2022 트렌드’에 자랑스럽게 속해 있었다.

 

이번 기고는 에피데믹 사운드에서 발표했던 2022년의 트렌드 음악 장르 중 두가지를 소개하며, 이러한 음악을 통해 독자들이 직접 공간에서 흘러나오는 상상을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AMAPIANO(아마피아노)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파티 문화에서 시작돼 그들의 고유한 문화적인 특징을 녹여내며, 신나는 흥을 더한 ‘아마피아노’는 일렉트로닉 계열의 퍼커션 트랩(Trap) 베이스의 드럼 사운드를 더 세밀하게 쪼개 연주한 사운드 위에 피아노 신디사이저의 서스테인(Sustain) 사운드를 더한 하우스 일렉트로닉 칠-아웃 장르다. 아마, 처음 이 장르을 접한 사람들에게는 너무나도 이국적인 멜로디와 익숙하지 않은 가사말, 그리고 영화나 드라마에서 어떤 신(神)적인 의식을 치를 때 배경음악으로 나올법한 음악이라고 생각하며 부담이 느껴질 수도 있다.

 

 

하지만 하우스 칠 아웃 계열에서도 비트와 신디사이저 색깔을 더 부드러우면서도, 내적 흥을 탈 수 있는 그루비(Groovy)함과, 알앤비(R&B) 재즈 베이스의 피아노 사운드를 첨가해 팝(POP)스러움 또한 느낄 수 있는 음악으로, 들으면 들을수록 특유의 ‘신비로움’에 빠져들게 되는 마성의 음악이다.


1990년,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요하네스버그에서 나타난 장르, ‘콰이토(Kwaito, 대표적인 아프리칸 멜로디, 힙합, 레게, 하우스 음악의 융합으로, 100BPM 초반대의 미디엄 템포)’는 인종분리 정책의 끝을 축하하며 그들의 극적인 경험과 감격스러움을 음악으로 표현해 낸 나라를 대표하는 음악이다.

 

이 영향의 연장선상에서 2012년 남아프리카 출신의 듀오 프로덕션 아티스트, MFR Souls가 콰이토의 음악을 베이스로 해 일렉트로닉과 신디사이저, 피아노 사운드를 접목시켜 더 빠른 비트로 연주, 사람들에게 선보인 후 큰 흥행을 얻었다. 이런 센세이션 한 장르가 틱톡의 해시태그 #amapiano를 타고 5억 7000만 이상으로 포스팅돼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 ‘AmaPianoGrooves’의 공유 횟수는 지난 1년간 116%로 상승했다. 대중적인 흐름을 타며 아마피아노의 창시자라고 말할 수 있는 MFR Souls는 영어를 사용하는 비율이 17% 로 적은 자국민들 간의 감정 교류를 위해 영어 가사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는 당찬 포부 또한 밝혔다.

 

 

필자는 역사와 문화를 생생히 음악으로 담아내겠다는 그들의 음악적 철학이 담긴 스프릿(Sprit)을 아래 추천 노래로 공유해 보고자 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23A5UkCRCWg

 

Hyperpop(하이퍼팝)


Icona Pop(아이코나팝)과 Charlie XCX이 함께 부른 ‘I Love It’이라는 노래를 들어본적이 있는가? 오픈카를 타고, 해변가 주변으로 신나게 드라이브하는 상상을 불러일으키며, LA 헐리우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신나는 팝이다.

 

이런 신나는 팝은 외국의 파티 감성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하는데, 특히 최근 틱톡이나 유튜브에 유행하는 숏폼(Short Form) 형태의 동영상에 아기자기하거나, 짧은 시간에 임팩트를 느낄 수 있는 곡을 배경음악 삼은 출연진들의 댄스 챌린지가 유행하고 있다. Charlie XCX의 곡들과 같이 ‘통통’거리고 ‘시원한’ 감성의 음악들이 주로 이룬다. 하이퍼팝을 알기 위해선, Charlie XCX, 그녀의 음악을 좋아하고, 그녀의 감성을 이해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하이퍼팝’이라는 장르의 앨범 아트는 대부분 유치하고 아이코닉하며 비비드한 컬러로, 10대의 감성을 녹여낸 아트와 애니메이션 등의 만화같은 시각적인 요소가 많은데, 음악 자체의 감성뿐 아니라 시대를 대표하는 하나의 문화적인 요소로 자리잡았다. 현란한 배경 이미지와 조잡한 컴퓨터 그래픽 등의 지나치게 과장된 콘셉트를 녹아냈는데, 이는 현재의 과도한 인터넷 문화와 10대들의 문화를 대변한다.

 

그들은 공개된 바 없이 모호하나 2013년, 런던 베이스의 ‘PC Music’ 레이블 소속의 ‘Dux Content’라는 아티스트가, 아방가르드한 실험 음악을 아우르는 작품과 믹스테이프을 공개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그들의 음악은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 서유럽에서 유행했던 유로댄스와 결합한 버블검팝(Bubblegum Music)이라고 스스로 칭했는데, 키치한 업-비트의 음악과 장난스러운 멜로디와 더불어 이전 소녀시대의 GEE를 연상시키는 감성의 파스텔 네온 색의 뮤직비디오를 발표했다.

 

이의 영향을 받은 스포티파이는 그들의 공식 플레이어에서 ‘Hyperpop’이라는 이름을 붙여 버블검 베이스를 포함한 비슷한 분위기의 곡을 넣어 꾸몄는데, 이 이후에 생겨난 음악이라는 말이 있다. 모호하고, 정해진 바 없이 아방가르드하고 추상적인 하이퍼팝에 대해 Charlie XCX는 자신의 트위터에 “What is Hyperpop!”이라고 트윗했던 재미난 일화도 있다.

 

하이퍼팝은 리믹스, 매시업 등의 일반적으로 상업적인 음악보다는 자신의 음악적 아이덴티티를 더 부각시킬 수 있는 Experimental(실험적인) 요소들이 많으며 대표적으로 3가지의 특성으로 이야기할 수 있다.


(1) 런치패드에서 손수 찍어낸 듯한 부자연스러운 기계음
(2) 오토튠(Auto-tune)으로 인해 확실하게 전달되지 않는 가사
(3) 금속을 긁는 것 같은 사운드 이펙트


https://www.youtube.com/watch?v=S5mGyta-oZ4


새로운 음악을 찾는 과정을 ‘Digging(디깅)’이라고 부른다. 필자는 가끔 디깅을 하면 할수록 매번 달라지는 트렌드에 따라가는 과정이 버거울 때가 많다. 새로운 음악을 찾아 듣는 것도 직업의 사명감 때문인지, 아님 순수하게 음악을 좋아하기에 새로운 음악을 찾는 것인지라는 고민을 한다. 한번은 서점에 들렸다. 베스트셀러 섹션에는 2022년도의 문화 트렌드, 경제 트렌드 등의 앞으로의 유행을 소개하는 책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트렌드’라는 것은 이전의 경험을 통해 더 발전된 형태로 기존의 유·무형의 신선함과 실용성을 더한다. 필자는 해를 거듭할수록, 새로운 것을 포용하고, 즐길 줄 아는 진정 ‘즐길 줄 아는 자’가 되길 계획한다.

 




카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