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9.8℃
  • 맑음대전 19.9℃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6.0℃
  • 구름조금광주 19.2℃
  • 맑음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18.9℃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7.6℃
  • 구름조금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5.4℃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호텔 & 리조트

아코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소피텔 베이징 센트럴”로 1100번째 호텔 오픈


아코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1100번째 호텔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중국에 위치한 소피텔 베이징 센트럴(Sofitel Beijing Central)이 1100번째의 주인공이 되며, 이로써 아코르는 아시아 태평양에서 21만 개의 객실을 보유하게 됐다. 1000번째 호텔을 발표한지 6개월 만에 1100번째 호텔을 오픈하며, 아코르 아시아는 아코르 그룹의 전 세계 성장율의 50%에 이르는 성장 속도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해 풀만 도쿄 타마치 개관으로 아태지역의 1000번째 호텔 오픈을 발표한지 6개월 만에 100개의 호텔을 추가로 오픈했다는 사실은 매우 고무적이다.”라고 마이클 아이젠버그 (Michael Issenberg) 아코르 아태지역 총괄 회장 겸 CEO는 소감을 말했다. 이어 “소피텔 베이징 센트럴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며 베이징에서 프리미어 럭셔리 호텔로 자리 잡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코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에서 가장 지리적으로 다양한 호텔을 가지고 있는 그룹이다. 현재 38개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럭셔리와 라이프스타일 부분에서의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소피텔 베이징 센트럴의 오픈으로 아코르는 지역 내에서 320개의 럭셔리 프리미엄 호텔을 보유하게 됐다.


소피텔 베이징 센트럴은 도심 중심에 위치하고 있어 천안문 광장, 자금성, 박물관, 대극장 등의 주요 명소와도 쉽게 이동할 수 있으며 지하철역과도 근접하다. 현대적인 프렌치의 “예술적인 삶 (art de vivre)”과 베이징의 화려함, 풍부한 문화, 전통과의 만남이 표현된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345개의 넓고 고급스러운 객실과 소피텔만의 정통성 있고 생동감 넘치는 식음 문화를 보여주는 레스토랑을 보유하고 있다. 야외 가든으로 연결되는 올 데이 다이닝 레스토랑, 시그니처 중식 레스토랑, 우아한 애프터눈 티와 이브닝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로비 라운지 등 세 개의 업장을 만날 수 있다. 400명까지 수용 가능한 미팅룸은 모든 타입의 모임을 최첨단 설비와 함께 경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스파와 피트니스센터, 실내 수영장 등의 레크리에이션 시설도 보유하고 있다.


게리 로슨 (Gary Rosen) 아코르 중국지역 총괄 회장 겸 CEO는 “2019년은 중국과 프랑스의 수교 55주년이며, 소피텔 브랜드 역시 55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이런 뜻깊은 해에 중국의 수도에 새로운 소피텔을 오픈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프랑스는 중국 여행객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많은 여행지 중 하나이며 프랑스 문화를 알리는 대사로서 소피텔 브랜드는 럭셔리 여행자들이 선호하는 즐거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소피텔은 모던 프렌치의 “예술적인 삶 (art de vivre)” 정신을 담고 있는 글로벌 럭셔리 호텔 브랜드이다. 각 호텔은 지역의 문화를 포용하고 식문화를 즐기며 웰빙 라이프와 세련된 디자인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있다. 소피텔 베이징 센트럴은 중국에서 23번째 소피텔 호텔이다.


아코르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큰 개발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아태지역에서 지난해에만 128개의 호텔을 오픈했다. 그룹은 세계적으로 평균 36시간마다 한 개의 새로운 호텔을 선보이고 있으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3일마다 한 개의 새로운 호텔의 문을 열고 있다.


배너

카드뉴스